kict 창조신학연구소
 
작성일 : 17-04-09 21:54
성만찬의 떡과 포도주, 반드시 무교병, 무알콜포도즙이어야 하는가?(성경난제해설)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764  

​사진은 본 내용과 무관함

​​

성만찬의 떡과 포도주, 반드시 무교병, 포도즙이어야 하는가?(성경 난제 해설)




교파를 가르는 성만찬 규례

성만찬 규례는 교파를 가르는 아주 중요한 문제이다. 특별히 성찬에서 "임재"의 문제에 있어 로마 카톨릭(화체설, Transubstantiation), 루터파(공재설,Consubstantiation), 개혁파(영적 임재설, Spiritual presence), 쯔빙글리파(기념설, Symbolism/Commemoration)가 명확하게 갈라진다. 또한 성만찬에 사용되는 떡(빵) 논쟁은 서방교회와 동방교회가 분열한 여러 이유 가운데 하나이기도 했다. 서방교회는 발효되지 않은 떡(빵)을 사용하여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동방교회는 발효된 떡(빵)을 사용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캔터베리의 대주교였던 안셀름(Anselm of Canterbury, 1033-1109)은 발효되었건 되지 않았건 중요한 것은 그것이 떡(빵)이라는 사실일 뿐이라고 했다.



교파 마다 어떻게 다른가

떡과 포도주가 그리스도의 몸과 피의 실체로 변한다고 믿는 카톨릭(화체설)은 떡과 포도주 관리도 철저히 한다. 한국 카톨릭의 경우 과거 마주앙 포도주를 만들던 두산 그룹에서 카톨릭 성찬용 포도주를 별도 관리하여 제작하였다. 하지만 기념설이나 영적 임재설을 따르는 교단에서는 성만찬을 주님의 죽으심에 대한 상징적 표현으로 받아들이므로(고전 11:26) 떡과 포도주 관리에 카톨릭처럼 엄격한 규례를 가지고 있지는 않다. 하지만 일부 교단(일부 재세례파 계열의 침례교 등)의 경우 성경의 포도주는 포도주가 아니라 포도즙이라고 집착하면서 포도즙을 써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


진정한 무알콜, 무교병 성찬이 성경적인가? 가능하기는 한가?

무교병과 무알콜 포도즙에 집착하는 교파일지라도 엄밀한 의미에서 완전한 무교병이나 포도주가 아닌 100% 무알콜포도즙으로 성찬을 치루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먼저 밀가루와 포도에는 수많은 뜸팡이(효모균, 酵母菌)들이 붙어 있다. 따라서 빵과 포도주를 만들기 위해 손과 발로 밀가루를 반죽하고 포도를 으깨기 시작하면 이미 발효는 시작된 것이다. 따라서 성경이 말하는 무교병이나 포도즙은 순수한 의미의 완전한 무교병이나 포도즙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예수님의 몸과 피가 무교병이요 포도주"인 것이지 100% 무교병이나 포도즙이 예수님의 몸과 피는 아닌 것이다. 예수님과 제자들의 최후성만찬조차 수많은 효모균이 붙어있는 빵과 포도주였을 것이다. 빵과 포도주 종류는 아무 상관이 없었다. 예수님이 드시고 먹으면 성찬인 것이요. 값비싼 의자와 마이크도 술집에 있으면 술집 탁자와 마이크이지만 거룩한 교회에 있으면 성구가 되는 것이다. 혈우병이 예수님을 오염시키는 것이 아닌 혈우병 환자가 예수 그리스도를 만났을 때 오히려 그 질병이 치유된 것과 같은 이치이다.



무알콜, 무교병의 치명적인 현실적 문제들(마음의 무교병, 마음의 무알콜이 중요하다)

성경이 성찬용으로 무교병과 포도즙을 집착한다는 증거도 없을 뿐더러 떡과 포도주에 대한 현실적인 문제도 있다. 현실적으로 교회 권사님께서 성찬용으로 기도하고 집에서 수백 명이 먹을 수 있는 포도주를 담궈 왔을 때 포도즙에 집착하여 그 포도주를 알콜 검사하여 알콜 0.01% 들었다고 퇴짜 놓는 강심장을 가진 교회 목사는 없을 것이다. 교회는 화목이 중요하다. 화체설을 믿는 카톨릭이 아닌 개신교에서 100% 무알콜 포도즙이 현실상 불가능한 이상 성도들이 준비해 오는 떡과 포도주에 대해 교회 화목을 위한 덕스럽고 지혜롭고 은혜로운 처신이 중요하다. 둘째로는 100% 순수한 무교병과 순수 포도즙을 맏드는 경우 그 제조 비용과 보관 비용과 운반 비용을 어떻게 감당할 것인가의 문제도 있다. 이론적으로는 발효공학적으로 밀가루와 과즙을 가열 살균한 다음 무균 상태에서 완전 무교병과 완전 멸균 포도즙을 만드는 것도 가능할 수 있겠다. 하지만 그 천문학적 비용은 어떻게 감당하겠는가? 과연 예수님께서 그런 류의 무교병과 포도즙을 요구하실까? 그건 성서근본주의자들의 집착일 뿐이다. 포도 자체를 구경도 못한 북극이나 외딴 섬 지역에 사는 그리스도인들은 성찬도 하지 말란 말인가? 만일 정말 무균 무교병과 무균 포도즙이 필요하다면 성만찬 전에 무균 테스트를 실시하여야 하고 무균 테스트에서 뜸팡이균들이 발견되면 전부 폐기 처리해야 하는 이런 우수꽝스럽고 난감스러운 일이 벌어질 수도 있다. 그리고 신자들은 자연스럽게 이런 빵과 포도주를 제작 보유한 대형교회나 성당으로 몰려가고 개척교회는 모두 문을 닫고 말 것이다. 무교병과 포도즙에 집착하는 근본주의자들이여! 제발 성경에도 없고 상식만도 못한 이상한 집착을 버려라! 그리고 당신들이 먹고 마시는 빵과 포도즙이 정말 무균 제품인지 늘 철저히 검사하고 마셔라! 그리고 그렇게 하지 않는 다면 당신들은 결국 무교병과 순수 포도즙을 먹고 마시는 것은 아님을 명심하라!



성찬에 대한 바른 마음과 태도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제 29장. 7)에 있는 것처럼 성례는 유형한 요소에 외적으로 참여하면서 신앙에 의해 내적으로 참여하는 것이 중요하다. 성찬은 그리스도의 살과 피가 육체적으로 떡과 포도주 안에 함께 혹은 아래 있는 것이 아니라 십자가에 못 박히신 그리스도와 그의 죽으심에서 오는 모든 은혜를 참으로 영적으로 받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주의 만찬은 떡과 포도주 종류에 대한 집착이 중요한 게 아니라 합당하게 성례에 참여하여 주의 몸과 피를 범하는 죄를 짓지 말아야 하고 주님의 교회는 그리스도께서 산 자와 죽은 자의 죄 사함을 위해 십자가 위에 자신을 바치신 일을 기념하고 그 일을 감사하며 세상 끝날까지 이 거룩한 예식을 지켜야 할 필요가 있다. 다만 참고로, 알콜이 들어간 성찬에 참여한(포도주를 마신) 성도나 목회자들은 운전을 조심해야 한다. 모 유명한 목사는 집회를 위해 참석한 타 교회 성찬에 참여하고 고민 끝에 당일 운전을 포기했다는 내용을 어떤 책에서 고백한 적이 있다. 이것이 신앙적 바른 태도이다.


kict조덕영 목사(창조신학연구소 소장, 조직신학 박사, 식품제조가공기사 1급, QC 1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