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ct 창조신학연구소
 
작성일 : 17-08-30 12:09
세겜에서의 첫 번째 예배[권혁승 칼럼]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788  

권혁승 교수



 
아이성 전투에서 승리를 거둔 여호수아는 이스라엘 백성들과 함께 세겜에서 하나님께 특별한 예배를 드렸다. 그는 우선 에발산에 새로운 돌 제단을 쌓고 번제와 화목제를 하나님께 드렸다. 그러고 나서 백성들 앞에서 율법을 그 돌에 기록하고 율법책에 기록된 모든 축복과 저주의 말씀을 선포하였다. 당시가 전쟁 상황이었다는 점을 고려해 볼 때, 여호수아의 그런 행동은 현명하지 못한 처사인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승전의 기세를 몰아 가나안 땅 중심부를 공격하는 일이 더 우선적일 수도 있었다. 그러나 여호수아는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모든 백성들이 하나님 앞에 가까이 나아가는 것을 더 중요하게 여겼다.



여호수아의 그런 행동은 하나님의 말씀에 근거한 것이었다. 신명기 27:1-8에 의하면, 이스라엘 백성들이 가나안 땅에 들어가서 해야 할 우선적인 과제는 하나님 앞에 돌단을 쌓고 번제와 화목제를 드리는 일이었다. 그것이 여리고성과 아이성의 점령 이후로 미루어진 것은 보다 안정된 분위기 속에서 예배를 드리기 위한 조처일 뿐이었다. 곧 여리고성과 아이성 점령은 가나안 입국을 위한 교두보 마련이라는 측면과 함께 하나님께 드릴 예배를 보다 경건하게 드리기 위한 사전 작업일 뿐이었다. 그런 점에서 가나안 입국은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로 시작된 셈이다. 시작이 그러했듯이 최종적인 가나안 점령 역시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로 종결짓고 있다(수 24장). 이것은 이 세상과의 영적 전쟁에서 예배의 중요성이 얼마나 큰 것인가를 가르쳐 준다. 세상에서 승리하며 살아갈 수 있는 힘은 하나님의 계획과 그분의 뜻을 따라가는 영적인 능력에 달려있다. 영적 전쟁에서 실패를 경험하는 주된 이유가 하나님과의 긴밀한 교제 곧 기도시간의 부족에서 오는 것도 바로 그 이유 때문이다.

 
   
 


 
가나안 땅을 정복해야하는 막중한 과제가 현실적으로는 우선적인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여호수아는 무엇이 더 우선적인가를 잘 알고 있었다. 그것은 여호와 전쟁의 주도권을 쥐고 계신 하나님의 말씀을 철저히 따르는 것이고, 그 중심은 하나님께 예배를 드리는 것이었다. 그래서 그는 아이성 전투 후 모든 이스라엘 백성들을 길갈에서 북쪽으로 48km 정도 떨어진 세겜에 모이게 한 것이다. 길갈과 세겜 사이는 험준한 산지이기 때문에 별다른 저항 없이 쉽게 전진할 수 있는 지역이었다. 다만 세겜성이 문제가 될 수 있었지만, 예배를 드리기 위하여 나가면서 이스라엘이 그 성을 점령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성경 자체가 모든 지역의 점령을 기록하고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성경에서 세겜성 점령이 빠진 것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여호수아는 왜 세겜을 가나안에서의 첫 번째 예배장소로 선택하였을까? 무엇보다도 세겜은 가나안 땅 전체를 놓고 볼 때 중앙에 위치한 지역이다. 그런 점에서 세겜은 지리적으로 가나안 땅 전체를 대표하는 곳으로 이해된다. 더구나 세겜을 중심으로 남북 양쪽에 위치한 그리심산(남)과 에발산(북)은 가나안 땅을 남과 북으로 조망할 수 있는 해발 900m의 높은 산이라는 점에서 더욱 그러하다. 이스라엘의 모든 산들처럼 이 두 산도 석회석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암석의 특징상 일정한 결로 갈라진 돌들은 백성들이 편안하게 걸터앉을 수 있는 자리가 되었을 것이다. 이러한 지리적 여건은 산 아래 쪽 낮은 분지에 위치하였던 세겜성과 함께 자연이 만든 일종의 거대한 원형극장을 이루었을 것이다. 또한 두 산사이의 거리가 그리 멀리 떨어져 있지 않았기 때문에 산 위에서 선포된 축복의 말씀과 저주의 말씀들은 모두가 백성들에게 명확하게 전달될 수 있었다. 예수께서 갈릴리 바닷가의 지형을 이용하여 대중들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가르치셨듯이, 여호수아도 세겜의 자연지형을 효율적으로 활용하여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할 수 있었다.


권혁승 교수(서울신대 구약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