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ct 창조신학연구소
 
작성일 : 17-07-31 15:20
김성로 부활복음은 부활을 전해 모두를 구원한다는 보편구원론(고경태 박사의 김성로 부활론 총평 3)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952  

김성로 부활복음은 부활을 전해 모두를 구원한다는 보편구원론고경태 박사의 김성로 부활론 총평 3

고경태  |  ktyhbg@hanmail.net

 
   
 

 
     

김성로의 <성령의 권능으로 부활을 증거하라>에 대한 고찰1)

김성로는 교육 교재를 제작하면서 한마음 교회가 “성령의 권능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죽으심과 부활을 땅 끝까지 증거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고 제시했다(복음시리즈1권, 2쪽). 김성로는 십자가가 아닌 부활만을 강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2) 김성로는 복음과 성령으로 ‘삶이 변화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것을 제시했다(복음시리즈1권, 2쪽). ‘삶의 변화’는 영과 육, 두 가지 영역이 있지만 그리스도인 양육 교재이기 때문에 영적 변화에 초점을 두어야 한다. 그러나 교재 전반에서 삶의 변화는 주인 위치 변경, 죄와 싸워 이김이 전부이다. ‘복음과 성령의 능력’이란 표현은 매우 어설픈 표현이다. “성령의 권능으로 부활을 증거하라”이고, 복음으로 부활을 증거하라는 표현은 없다.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셔서 선포하신 복음, 예수님의 제자들과 초대교회 성도들이 성령의 권능으로 증거 했던 복음, 그리고 부흥의 시기마다 선포되어 수많은 영혼들이 회개하고 예수 그리스도를 주로 고백하게 했던 복음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이었습니다”라는 문장은 부활을 강조하고 싶은 마음에 문맥을 혼잡하게 했다. “예수가 선포한 복음이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로도 연결되기 때문이다. ‘예수가 선포한 복음’과 ‘사도가 선포한 복음’의 미묘한 관계를 알지 못하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김성로는 사도행전 20:21절을 각색해서 제시했다. 성경본문은 고난 중에 하나님께 대한 회개와 예수 그리스도께 대한 믿음이다. 그런데 김성로는 성령의 권능으로 부활을 증거할 때, ‘회개와 시인’으로 바꿨다.

김성로는 일반 성경 공부 교재와 달리 ‘자기주장’을 제시하고 성경본문을 증거 구절로 제시하는 방식을 취했다. 일반 교재는 ‘성경 내용’을 요약하고 성경 본문을 찾아 확인하는 과정이다. 그리고 성경 본문의 순서를 바꾸어 내용을 제시하거나, 없는 내용을 성경 본문에 첨가해서 주장하는 경향이 너무 많다.

 

1과. 부활-모든 사람이 믿을 만한 증거(5-14쪽)(제자훈련시리즈1.2015.5최신)

김성로는 부활이 ‘모든 사람’이 믿을 만한 증거라고 제시한다(5쪽). 우리는 앞에서 김성로의 사상 속에 보편구원주의가 있음을 제시했다. 처음 도입에서 보편구원주의에 대한 견해를 ‘부활’과 ‘성경’ 행 17:30-31을 근거로 제시했다. 교재 ‘처음 도입’에 ‘부활’을 놓은 것도 독특한데, 모든 사람이 믿을 수 있는 부활 도식(보편구원주의)도 독특하다.

김성로는 그림 자료를 잘 활용한다(6쪽). 복음 이해를 위해서 그림 자료를 사용하는 것은 쉽게 설득력을 제공할 것 같지만, 복음을 왜곡하고 축소하는 부작용을 갖는다. 용이한 이해를 돕기 위해서 그림을 사용하는 것인데, 잘못된 그림은 더 빠르게 부패시킨다. 그림(1)은 “전능자가 이 땅에 오셨다 가셨다”는 것으로 제시했다. 그것을 부활로 정의한다면 복음 도식을 왜곡하는 것이다. 그리스도의 ‘성육신’, ‘부활’, ‘승천’과 ‘천상통치’라고 해야 한다. 1과에서는 오심과 부활에 대해서만 제시하고 있다. ‘오시고 가신 뒤’에 화살표가 사라져야 하는데, 그림에 화살표가 계속 존재하기 때문에 효과적인 설명이 되지 않는다. 필자가 제시하고 싶은 것은 현재 ‘그리스도의 통치’에 대한 개념이 전혀 없는 것이다.

김성로는 성경의 예언대로 부활의 표적을 통해서 예수를 믿을 수 있다고 제시했다(6쪽). 예수를 믿는 것은‘성령의 작용과 능력’인데, 여전히‘부활 표적’으로 예수를 믿을 수 있다고 성경 본문까지 제시하는 것은 무도한 행동이다. 고전 15:3-4절에서 부활이 성경대로 이루어졌다는 증거이지, 부활 표적으로 예수를 믿도록 제시하는 것이 아니다. 마 12:38-40은 예수께서 표적을 요구하는 이스라엘에게 보여줄 유일한 표적으로 요나의 표적(부활)을 제시하는 것이다. 부활의 표적을 보고 ‘깨달아서’ 믿는다는 영지주의적 구도이다. 그 표적은 누가 보여줄까?

김성로는 부활이 ‘성경의 예언’임을 증명하기 위해서, 예수의 성육신과 부활을 제시한다. 예수가 자신이 성자 하나님이라는 것을 부활을 통해서 증명하겠다고 하는데(8쪽), 성경에는 없는 내용이다. 김성로는 부활의 표적으로 예수님을 믿을 수 있다는 주장을 위해서 성경 예언이 그런 방식인 것처럼 유도한다(6-8쪽). 성경은 메시아의 오심에 대한 예언이고, 오신 메시아의 공생애이고, 교회와 다시 오심에 대한 예언으로 보아야 한다. 믿음으로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으로 믿어지기 때문에 알 수 있는 것을, 김성로는‘누구든지’성경의 예언을 통해서 부활을 알 수 있고, 부활의 표적을 통해서 예수를 믿을 수 있다는 주장이다.

김성로는 예수님의 제자들이 부활하신 후에야 예수님을 믿었다고 하는데(10쪽), 부활한 후에도 예수님을 믿지 않은 사람이 있다는 것이 정설이다(참고 고전 15:6). 김성로는 요 2:22, 20:26-28을 제시했는데(11쪽), 요 2:11, 4:53, 10:42에서 많은 사람이 예수를 ‘믿었다’는 보고가 있다.

김성로는“제자들이 예수님의 부활을 증거했다”고 제시한다(11쪽). 김성로는 사도행전 1장, 2장, 3장을 근거로 제시했는데(11쪽), 부활 증거는 초기에 한정되어 있다. 베드로 사도는 행 10: 34-42절에서 증거한 “그(예수)를 믿는 사람들이 그의 이름을 힘입어 죄사함을 받는다는 것을 증거했다”(43절). 믿는 사람들이 받은 죄사함을 증거했다. 부활을 증거의 수단으로 그를 믿어 죄사함을 받도록 증거했지, 예수님의 부활을 증거한 것이 아니다.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죄사함을 주신 다는 것’이지, 김성로처럼 ‘부활 자체’를 증거한 것이 아니다. 독자는 “예수님의 부활을 증거한 것”과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주신 죄사함”의 차이를 분별해야 한다.

제자들이 고난을 받은 이유는“예수님의 부활”을 증거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12쪽), 고난받는 이유는 “부활하신 예수께서 살아있다”고 증언했기 때문이다. ‘고난의 당위성’을 교재 도입 초기에 제시하는 것은 합리적인 배치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김성로는 “부활하신 예수님은 하나님”이라고 제시했다(13쪽). 매우 큰 믿음 고백으로 마치는데, 앞의 오류들을 ‘한 묶음’에 해소할 수 있는 문장으로 볼 수 있다. “예수님이 하나님이다”라는 큰 선언으로 앞의 모든 것을 묶는 것이다. 김성로는 부활의 역사적 증거 자료는 “요세푸스와 두산백과사전”을 제시했다(14쪽). 요세푸스는 이해할 수 있는데, 두산백과사전을 신학 사상에서 자기 증거로 제시하는 모습에서 김성로가 신학하는 자세를 가늠할 수 있는 부분이다. 부활의 당위성을 백과사전으로 전개하는 자세는 상상하기 쉽지 않다.

 

-- 각주 --
1) 다음을 참고하라. 이창모, “한마음교회 '부활복음 성경교재'에 성경이 없다”(바른믿음, 2015.12.17). 여기서 이창모 목사는 1과 '부활이 모든 사람이 믿을만한 증거'라는 김성로의 주장이 왜곡된 성경 구절(행 17:30-31)에 근거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2) 다음을 참고하라. 이창모, “김성로 목사의 부활 이론은 십자가를 없애려는 계략”(바른믿음, 2015.11.12); 정이철, “십자가를 모르는 김성로 목사의 '부활복음'”(바른믿음, 2015.11.25.); 김성한, “김성로 목사의 십자가 없는 '웰빙복음'”,(바른믿음, 2016.0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