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ct 창조신학연구소
 
작성일 : 12-10-11 12:45
카페인 평균 함량, 커피전문점 커피가 가장 높아!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463  

카페인 평균 함량, 커피전문점 커피가 가장 높아!
 
 

 
- 국내 유통 중인 ‘에너지 음료 등’ 카페인 함량 조사결과 발표 -
식품의약품안전청은 국내 유통 중인 대표적인 카페인 함유 제품인 에너지 음료, 액상커피, 커피전문점 커피, 커피믹스 등 조제커피, 캡슐커피 제품 등에 대해 카페인 함량을 조사한 결과 대부분의 제품이 고카페인 함유 제품에 해당된다고 밝혔다.

카페인 함량이 1mL당 0.15mg 이상 함유한 고카페인 함유 제품은 내년부터 고카페인 함유 제품임과 총 카페인함량(mg)을 표시해야 하고, 또한 어린이나 임신부 등 카페인에 민감한 사람의 경우 섭취를 자제토록 하는 주의문구도 제품에 의무적으로 표시된다.

조사결과 1mL(1회 제공량) 당 카페인 평균 함량은 국내 유통 중인 에너지음료 0.43mg(99mg), 액상커피 0.59mg(84mg), 커피전문점 커피 0.42mg(123mg), 커피믹스 등 조제커피 8.13mg(48mg), 캡슐커피 1.78mg(74mg)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다만 커피믹스 등 조제커피의 1mL 당 카페인 함량이 다른 제품군에 비하여 높은 반면 1회 제공량 기준으로는 다른 제품군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낮은 것은 해당 제품의 경우 물에 타서(희석해서) 먹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식약청은 "이번 카페인 함유량 실태 조사를 위해 에너지음료 11개사 15개 제품, 액상커피 23개사 47개 제품, 커피전문점 커피 22개사 88개 제품, 커피믹스 등 조제커피 17개사 68개 제품, 캡슐커피 4개사 25개 제품을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에너지음료 카페인 함량>

에너지 음료의 경우 1회 제공되는 양을 기준으로 카페인 함량이 제일 높은 순위는 ‘몬스터 자바코나’(207.35mg), ‘몬스터에너지’(164mg), ‘몬스터 자바민빈’(160.23mg) 등 몬스터코리아가 수입한 제품들이 1~3위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1회 제공량 당 카페인 함량이 제일 낮게 조사된 제품은 (유)활황이 수입한 ‘브이’(30mg)와 ‘브이블루’(30mg), 일양약품(주)의 ‘쏠플러스’(60.74), 롯데칠성음료(주)의 ‘핫식스’(61.85mg) 순이었다.

이번에 조사된 제품들은 국내 생산·수입된 에너지 음료 제품 중 현재 시중에 유통되는 제품들을 수거하여 검사한 것으로 당시 판매 소진되거나 수입이 일시 중단된 제품들은 조사에서 제외되었다.

<액상커피 카페인 함량>

캔커피 등 액상커피의 1회 제공량 당 카페인 함량은 오케이에프(주)의 ‘조지아 에메랄드 마운틴 블랜드 미당’(156.25mg)이 가장 높았고, 코카콜라음료(주)의 ‘조지아 오리지널’(126.79mg), ‘조지아 맥스커피’(125.69mg), 우일음료(주)의 ‘악마의 유혹 프렌치 카페 에스프레소골드’(117.74mg) 등이 그 뒤를 이었으며, 카페인 함량이 제일 낮게 조사된 제품으로는 ‘커피플러스의 분나나플룸 더치커피’가 38.24mg, 우일음료(주)의 ‘바바커피 까페모카’(38.31mg), 롯데칠성음료(주)의 ‘칸타타 아메리카노’(38.82mg) 등의 순이었다.

<커피전문점 커피 카페인 함량>

카푸치노의 경우 1회 제공량 당 카페인 함량은 ‘탐앤탐스’가 판매하는 제품이 307.75mg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내외동달카페’(265.70mg), ‘카페베네’(217.26mg), ‘케냐에스프레소’(176.29mg), ‘토프레소’(166.66mg) 순이었고, 아메리카노의 경우 1회 제공량 당 카페인 함량이 가장 높은 것은 ‘카페베네’ 판매 제품으로 285.22mg을 함유한 것으로 조사되었고, ‘파스쿠찌’(196.02mg), ‘탐앤탐스’(178.65mg), ‘커피빈코리아’(167.72mg)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카라멜마끼아또의 경우 1회 제공량 당 카페인 함량은 ‘내외동달카페’에서 판매한 제품이 232.82mg으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으로는 ‘카페베네’(198.36mg), ‘버즈커피’(179.93mg), ‘탐앤탐스’(169.97mg), ‘더카페’(162.12mg) 순이었으며, 카페라떼의 경우 1회 제공량 당 카페인 함량은 ‘탐앤탐스’ 판매 제품이 189.01mg으로 가장 많았고, ‘카페베네’(184.57mg), ‘그라찌에’(168.36mg), ‘할리스커피’(160.25mg), ‘더카페’(139.79mg) 등의 카페인 함량이 높았다.

커피전문점 커피의 경우 업체별로 사용되는 원료커피(원두), 추출방식, 조제방식 등에 따라 카페인 함량에 영향을 준 것으로 판단된다.

<조제커피 카페인 함량>

커피믹스 등 조제커피의 1회 제공량 당 카페인 함량은 한국맥널티(주)의 ‘알뜰상품 헤이즐넛향 분쇄 원두커피’가 124.18mg으로 가장 높았고, (주)쟈뎅의 ‘이마트 스타믹스 모카골드 커피믹스’(89.47mg), (주)아이에스씨의 ‘카푸치노 모카향’(84.18mg), ‘카푸치노 카라멜향’(81.39mg), ‘카푸치노 헤이즐넛향’(79.08mg) 순이었다.

카페인 함량이 제일 낮게 조사된 조제커피는 (주)모차씨엔티의 ‘모카 카페마일드’가 8.43mg이었고, ‘씨엔비의 커피트리 커피믹스’(10.18mg), 서강유업(주)의 ‘에티오 마일드’(14.46mg), 씨엔비의 ‘카페마고 모카마일드’(15.54mg) 등이 그 다음이었다.

<캡슐커피 및 디카페인 제품 카페인 함량>

캡슐형태로 판매되는 커피 제품의 1회 제공량 당 카페인 함량은 (주)신앙엔터프라이즈의 ‘플라티노 캡슐 오로’ 제품이 167.51mg으로 가장 높게 조사되었고, 그 뒤를 이어 동서식품(주)의 ‘타시모 맥심 그랑누아 아메리카노’(112.79mg), 한국네슬레(주)의 ‘네스프레소 인드리아’(91.74mg), 동서식품(주)의 ‘맥심 그랑누아 에스프레소’(84.86mg) 등의 순이었으며, 또한 유통 중인 디카페인 제품에서는 카페인이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식약청은 "이번 카페인 함량 실태 조사 결과 커피 전문점에서 판매하는 카페인 함유 상위 제품(217.26~307.75mg)은 에너지 음료 중 카페인 함유 최고 제품(207.35mg) 보다도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결과를 성인 일일 섭취권장량 400mg을 기준으로 비교하면 ▲커피전문점 커피 3.3잔 ▲에너지 음료 4캔 ▲액상커피 4.8캔 ▲캡슐커피 5.4잔 ▲조제커피 8.3봉을 섭취하게 되면 일일섭취 권장량에 해당되는 양이며, 또한 아직 신체가 성장중인 중·고등학생(몸무게 50kg, 카페인일일섭취 권장량 125mg)의 경우에는 ▲커피전문점 커피 1잔 ▲에너지 음료 1.3캔 ▲액상커피 1.5캔 ▲캡슐커피 1.7잔 ▲조제커피 2.6봉 각각의 양이 일일섭취권장량에 해당되는 수준이다.

※ 카페인 일일섭취 권장량 : 우리나라, 캐나다(성인 400mg, 임산부 300mg, 어린이 체중 1kg 당 2.5mg), 미국, EU(임산부에 대해서만 300mg), 일본(별도의 권장량 없음)

카페인함량을 1회 제공량(235mL) 기준으로 다른 국가와 비교하면 국내에서 유통되는 에너지음료의 함량은 평균 101mg으로 EU, 호주&뉴질랜드(109mg)와 비슷한 수준이었고, 미국(137mg)보다는 낮았으며, 또한 국내에서 판매되는 커피전문점 커피는 1회 제공량 기준(300mL), 평균 123mg으로 EU(126mg), 호주&뉴질랜드(126mg)와 비슷했고, 미국(143mg)보다는 낮은 수준이었다.

식약청은 "이번에 실시한 카페인 함량조사 결과와 현재 조사 중인 어린이·청소년·성인의 카페인 섭취실태 결과를 종합하여 우리나라 국민들의 카페인노출량을 평가한 후, 카페인 과다 섭취를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2013년 1월부터 카페인 함량이 액체 1mL 당 0.15mg 이상 인 음료(커피, 다류제품 포함)에는 고카페인 함유 제품임과 총 카페인 함량(mg), 어린이나 임산부 등 카페인에 민감한 사람의 경우 섭취를 자제토록 하는 주의문구를 제품에 의무적으로 표시하도록 했다.

또한 어린이, 청소년들의 무분별한 고카페인 음료 섭취를 제한하기 위하여, 에너지 음료 등 고카페인 음료의 학교매점 및 우수판매업소에서 판매를 금지시키는 내용의「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 개정안이 상정돼 있으며, 아울러 표시기준 준수 여부에 대한 지속적인 수거·검사, 허위·과대광고 행위에 대한 단속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여 소비자에게 제공되는 정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제공: kf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