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ct 창조신학연구소
 
작성일 : 15-08-17 10:20
발아 벼로부터 우수 항당뇨(糖尿) 물질 특허(충북대 정헌상 교수)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872  

발아 벼로부터 우수 항당뇨(糖尿) 물질 특허(충북대 정헌상 교수)






필자의 경험으로 볼 때 당뇨는 화학약제보다 하나님이 주신 천연의 식품으로 조절하는 것이 훨씬 더 부작용도 적고 안전하다. 현미가 당뇨 치유와 예방에 아주 탁월한 곡물임은 이미 많이 밝혀져 있다. 그런데 이번에 충북대 식품생명공학과 정헌상 교수와 연구팀은 발아(發芽) 벼로부터 항당뇨 효능을 갖는 추출물을 제조하고 세포 및 동물 모델에서 효과를 확인하여 특허를 출원(8.13일)했다.

 
정헌상 교수 연구팀은 발아 벼로부터 얻은 추출물을 정제해 활성분획을 제조해 지방세포내로 혈중 포도당을 유입시키는 활성도를 평가한 결과, 인슐린 처리구에 비해 발아 벼는 약 1.5배, 정제한 활성분획은 약 2배의 활성을 보여 혈중 포도당 수준을 조절해 당뇨의 예방 또는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한 제2형 당뇨 모델 실험마우스를 이용한 동물실험결과 실험기간에 이상 병변 및 독성은 관찰되지 않았으며, 양성대조군보다 약 60% 정도의 낮은 혈당치를 보였다. 포도당 내성시험에서도 포도당 투여 후 2시간 뒤에 양성대조군과 비교하여 다소 낮은 혈당을 보여 당뇨의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개발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진행한 고부가가치식품기술개발사업의 결과다. 정헌상 교수는 “발아현미는 유용성분들이 증가하고 발아 중 효소가 활성화되어 영양성분들의 체내 흡수가 용이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현 연구단계에서는 추출물로서 효과를 확인한 수준으로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항당뇨 치료 소재로서 활용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앞으로 더욱 활성이 높은 천연 당뇨 약제 개발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조덕영 박사
식품제조가공기사 1급
품질관리 기사 1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