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ct 창조신학연구소
 
작성일 : 17-01-10 11:40
인지 기능 향상(기억력 습득)에 도움이 되는 누에의 실크 단백질 기능을 찾아내다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574  

뽕나무 잎과 누에가 당뇨 질환 예방과 방지에 탁월하다는 것은 많이 알려져 있다. 그런데 이번에는 누에가 생산하는 실크 단백질이 인지 니능 향상에 어떻게 작용하는 지 그 성분의 작용이 밝혀졌다.

 

충북대 식품생명공학과 정헌상 교수, 수의학과 김윤배 교수, 강릉원주대학교 주성수 교수 등 공동 연구팀에 따르면 누에의 실크펩타이드(silkpeptide)가 인지기능 향상에 효능이 있음을 밝혀냈다.

 

실크단백질은 효소와 산 처리를 통해 다양한 크기의 펩타이드 또는 19가지의 아미노산으로 분해되지만, 기능성(효능)을 나타내는 아미노산 서열과 길이를 수십 년간 다양한 연구에도 불구하고 일정하게 규정하지 못해 기능성 식품소재로 인정받지 못해왔다.

 

이에 실크단백질 효능에 주목한 공동 연구진은 효소 프로테아제 N(protease N)과 뉴트라제(neutrase)를 이용해 실크단백질을 절단했고, 실크 펩타이드 SP-NN이 치매 모델 동물에서 인지기능을 회복시켜 주는 사실을 확인했다. 더불어 연구팀은 SP-NN의 성분을 분리 정제해 유효성분이 티로신-글리신(tyrosine-glycine, 분자량 238.1)임을 밝혀냈다.

 

특히, 공동 연구진은 분리 정제된 SP-NN이 콜린성 신경(cholinergic synapse) 내 콜린아세틸트랜스퍼아제(choline acetyltransferase, ChAT)의 유전자 발현을 촉진해 인지기능(기억력 습득)을 회복시킨다는 사실을 증명했다.

수의학과 김윤배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다양한 효능이 보고된 실크단백질의 식품 소재로서 활용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공동 연구팀의 연구결과는 ‘치매 모델동물에서 ChAT 효소 유전자 발현을 통한 실크펩타이드의 인지기능 회복효과(A silk peptide fraction restores cognitive function in AF64A-induced Alzheimer disease model rats by increasing expression of choline acetyltransferase gene)’인 주제로 독성학 분야 권위지인 독성학 및 응용약물학(Toxicology and Applied Pharmacology, 314: 48-54)에 2017년 1월 1일(일) 자에 게재됐다.

 

인류와 오랫 동안 동행하며 우리 인류에게 다방면으로 많은 도움을 준 하나님의 귀한 생명체 누에와 뽕나무의 특별한 기능들이 지속적으로 밝혀지기를 기대한다.